뉴스

유비쿼터스 제품의 대중화로 고객감동 및 미래의 변화를 주도해나가는 글로벌 리더가 되겠습니다.

뉴스&이벤트

게시판 상세
[한국경제] '늘보캐디' 리모컨만 누르면 눈과 귀로 코스·거리 알려주죠
(ip:)

(초이스테크놀로지 '셀피(Xelfie)' 관련 기사입니다.)

 

 

골프&비즈

최봉민 3F늘보 대표


 

 

“골프 좋아했다가 여기까지 왔네요. 하하!” 최봉민 3F늘보 대표(53·사진)는 올초 창업을 결심하기 전만 해도 대기업 LG CNS의 잘나가는 엔지니어였다. 중국 합작법인 최고기술책임자(CTO)를 맡는 등 해외 현지 마케팅과 기술개발, 영업 등을 10년간 진두지휘했다. 취미나 영업으로 골프를 칠 기회가 남들보다 두세 배는 많았다. 핸디캡이 4까지 내려갔다. 그럴 때마다 정보기술 전문가 기질이 슬금슬금 발동했다.

“한마디로 직업병이죠. 그냥 골프만 즐기면 되는 건데 좀 더 쉽게 코스 공략법을 짤 수 있도록 코스 지도를 생생하게 볼 수 없을까 고민하고,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을 총동원하면 뭔가 그림이 그려질 것 같다는 생각이 끊임없이 꿈틀거렸거든요.”

그렇게 해서 개발한 게 ‘늘보캐디’다. 동전만 한 블루투스 리모컨과 스마트폰만 있으면 전국 어느 골프장 코스든 스크린골프 하듯 훤하게 들여다보며 라운딩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마트캐디다. 최 대표는 “거리를 말해주는 보이스캐디 역할과 프로골퍼들이 활용하는 3차원(3D) 야디지북, 레이저 거리측정기를 한데 모은 것으로 보면 된다”고 설명했다.

사용 방법은 간단하다. 스마트폰에서 앱(응용프로그램)을 내려받아 실행한 뒤 티잉그라운드에 올라가 리모컨을 누르면 코스 정보가 화면에 바로 뜬다. 티샷한 공이 떨어질 만한 예상지점 거리와 벙커, 해저드 등 피해야 할 위험 요소도 정확히 표시해 준다.

티샷을 한 뒤 공이 있는 곳에 가면 드라이버 비거리와 홀컵까지 남은 거리를 목소리와 화면 수치로 알려준다.

최 대표는 “보이스캐디는 코스 정보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고, 레이저 거리측정기는 굽은 코스(도그레그) 등 타깃이 눈에 보이지 않으면 정확한 정보를 얻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”며 “그걸 한꺼번에 해결한 것”이라고 했다.

스마트폰 앱 화면 터치로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게 다른 거리측정기나 시계형 보이스캐디 등과 차별화된 점이다. 공략할 페어웨이 지점을 정해 몇 m를 치면 안전할지 알아보거나 매번 바뀌는 그린 위 홀컵 위치를 실제 깃대 위치로 옮길 수도 있다. 혼자서도 골프를 즐기는 ‘셀프 라운드’가 쉬워지고 골프 대중화도 앞당길 수 있다는 얘기다.

특허까지 받은 이 서비스를 선보이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. “사업을 같이 하자는 파트너들을 무수히 만났는데, 대부분 기술과 아이디어만 빼가는 경우가 많았어요. 남모르게 속앓이를 많이 했습니다.”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 걸린 4년간 줄잡아 10억원이 넘게 들어갔다.

최 대표는 “골프나 재미있게 치지 왜 사업하느냐고 주변에서 다들 말렸는데, 지금은 완성제품의 후원자가 된 지인과 마니아층이 늘어 보람을 느낀다”고 말했다. 최근에는 대형 골프장인 충남 아산 현대더링스CC와 손잡고 노캐디, 노카트 라운드 서비스에도 나섰다. 1만5000원만 내면 늘보캐디를 빌려 라운드할 수 있는 방식이다.

이관우 기자 leebro2@hankyung.com


ⓒ 한국경제 & hankyung.com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                 

기사제공 한국경제

(기사원문 출처: http://sports.naver.com/golf/news/read.nhn?oid=015&aid=0003690756)
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(주)초이스테크놀로지 고객만족센터

070-7874-4507

월~금요일 09:00~18:00 점심 12:30~13:30

토요일, 일요일, 공휴일 후무

검색
 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